[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드는 보통의 기자회견] 우리의 또다른 이름은 '김지은'이다 > 활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활동

[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드는 보통의 기자회견] 우리의 또다른 이름은 '김지은'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단법인 평화의샘 작성일19-04-09 17:11 조회55회 댓글0건

 

본문

466fdcef290bd76d6024e20f0100ac70_1554797
466fdcef290bd76d6024e20f0100ac70_1554797

 

 

 

 

우리의 또다른 이름은 김지은이다

 

평소와 다르지 않은 날이었습니다. JTBC 뉴스룸을 통해 처음 만난 김지은씨. 그 분의 떨리는 말 앞에 멍하니 서 있다가 화가 치밀고 울컥했던 기억이 납니다. 재판이 진행되는 두 달 동안 문제적이고 무분별한 언론 보도가 쏟아졌고, 어떤 사람들은 김지은씨를 비난하는 말을 뱉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렇게 어렵게 용기를 냈으니 합당한 판결이 나오지 않을까 기대를 품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8 14, 1심 재판부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판결 결과를 보고 분노했습니다. 일상을 버텨내야 했기에 일상에서 마주하는 다양한 권력 앞에서 침묵하고 움츠릴 수밖에 없던 내가 그 재판장 앞에 있는 것만 같았습니다. 그런 나의 또 다른 이름은 김지은입니다.

 

지켜보겠습니다.

이 재판은 나의 일이기 때문입니다. 직장 내 성희롱으로 인해 직장을 그만 둘 수 밖에 없었던 나, 미투라는 외침조차도 소리내어 말하지 못했던 나, 1심 무죄판결이 나던 그 날도 상사의 성희롱을 참으며 점심밥을 삼켜야 했던 나는 보통의 김지은이었습니다.

 

대한민국에서 많은 여성들은 김지은의 모습으로 살아가곤 합니다. 성폭력을 일상폭력이라고 불러야 할 만큼 직장에서, 가정에서, 연인관계에서, 학교에서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차별과 폭력에 시달려왔습니다. 끝없는 두려움 속에 살아가는 한 명의 여성으로서 이번 판결을 지켜보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1심 판결을 보면서 과연 국가가 여성을 인간으로 보고 있는지 따져 묻고 싶은 심정이었습니다. 1심은 성적자기결정권 위력에 대한 몰이해로 점철된 결과였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진술 신빙성을 따질 것이 아니라 가해자측 주장이 믿을만한 것인지 물었어야 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가해자를 벌할 시도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그렇기에 무죄선고는 보통의 김지은들이 겪었던, 앞으로 겪게 될 수많은 차별과 폭력을 국가가 방치하겠다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이러한 현실 앞에 다시 한 번 묻겠습니다. 대한민국은 여성을 사람으로 보고 있습니까?

 

이번 사건의 판결은 여성들의 삶과 남성들의 사고를 결정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입니다. 또한 앞으로 직장 내 성폭력이 어떻게 받아들여질 것인지에 대한 판결이기도 합니다. 충남도지사이자 유력 대권후보라는 막강한 권력을 가진 자에 의한 사건이기 때문에 엄청난 파급력을 가집니다. 재판부 역시 이러한 파급력을 고려하여 더욱 공정하고 합당한 판결을 내려야 합니다. 더 많은 안희정을 막기 위해, 권력형 성폭력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재판부는 1심의 오류를 바로잡고 자성하는 모습을 보여야 합니다.

 

이 사회의 권력은 젠더폭력을 은폐하고 왜곡하려 하고 있습니다. 미투운동을 통해 자신의 피해경험을 용기내어 말하고 있는 여성들에게 재판부는 사법정의 실현으로 응답해야 합니다. ‘가해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라는 구호처럼 가해자에 대한 제대로 된 처벌은 피해자가 일상을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안희정에게 유죄가 선고되지 않는다면 수많은 여성들은 반드시 사법부에게 그 죄를 물을 것입니다. 이제 성폭력이 묵인되던 시대는 끝났습니다.

 

바꿔내겠습니다.

아직도 용기내지 못하고 망설이고 있는 나는 먼저 용기를 내준 이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함께 변화를 만들어내고자 합니다. 안희정 성폭력 사건을 지켜보는 나는 정의로운 판결을 위해 내 자리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든 다 해보려고 합니다.

 

김지은씨를 비롯한 미투운동에 나선 모든 이들을 지지하고 연대할 것입니다. 피해자를 지원하는 단체에 후원해 운동이 지속될 수 있도록 조력하겠습니다. 그리고 절대 잊지 않을 것입니다. 1심 재판과정의 문제점, 언론의 자극적인 보도 행태, 안희정 측근에 의해 확산되고 있는 악성루머, 온라인에서의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피해 등을 똑똑히 기억하겠습니다. 이 모든 것들을 가능케 하는 사회 전반에 존재하는 남성 카르텔을 비판하겠습니다. 피해자를 비난하는 글이나 기사에 적극적으로 항의하고 정정을 요구하겠습니다.

 

청원, 서명운동, 탄원서 제출 등 적극적으로 참여해 변화를 촉구하겠습니다. SNS 좋아요, 공유, 리트윗 등 작은 실천을 통해 사람들에게 이 사건의 문제점을 알리겠습니다. 주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무엇이 문제인지 말하고 떠들겠습니다. 침묵하고 있는 정치인들에게 일침을 가하고, 연대를 요청하겠습니다.

 

일상을 살아내는 나는, 나의 자리에서 목소리를 내겠습니다. 내가 일하는 공간의 성차별적인 문화와 성폭력에 맞서 쓴소리를 아끼지 않겠습니다. 용기내지 못하고 망설이는 동료가 있다면 함께 할 수 있는 것을 고민하고 행동하겠습니다. 언론인의 윤리, 법관의 윤리, 시민의 윤리가 무너진 사회에서 내가 가진 직업윤리가 무엇인지 돌아보고, 비윤리와 부당함에 단호히 맞서겠습니다.

 

집회와 기자회견에 참여하여 더 많은 김지은들과 연대하겠습니다. 직접행동을 두려워하지 않겠습니다. 2심을 성평등하게 바꾸기 위해, 사법적폐와 성차별을 청산하기 위해 투쟁하겠습니다. 대한민국 남성과 권력에 고합니다. 여성들이 폭력당하는 세상은 이제 끝났습니다. 내가, 보통의 김지은들이 새로운 세상을 만들 것입니다.

 

 

2018 11 29

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드는 보통의 기자회견 참여자 일동

- ‘보통의 김지은들이 만드는 보통의 기자회견’은 피해자가 겪은 일과 내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이 동떨어져 있지 않다고 인식한 시민들의 문구를 모집하였고, 50명의 시민들이 보내주신 문구를 엮어 쓰인 것입니다. 

- 이 글은 사단법인 평화의샘 홈페이지 해킹으로 2019. 04. 09 재업로드한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전화 : 02-825-1273     팩스 : 02-825-1292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15마길 8-13
사단법인 평화의샘 대표 : 윤순녀     전자메일 : w-peace98@hanmail.net

Copyright © www.peacewell.org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