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죄개정을위한토론회] 성폭력 판단기준, ‘폭행과 협박’이 아닌 ‘동의여부’로! > 활동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활동

[강간죄개정을위한토론회] 성폭력 판단기준, ‘폭행과 협박’이 아닌 ‘동의여부’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사단법인 평화의샘 작성일19-11-08 09:36 조회12회 댓글0건

 

본문

ace5942b120629fc22159bff4bc4cf6d_1573173
 

안녕하십니까

국회의원 심상정(정의당), 남인순, 백혜련, 권미혁, 정춘숙(더불어민주당), 김삼화(바른미래당), 국회아동여성인권정책포럼, 정의당 여성본부, ‘강간죄개정을 위한 연대회의(209개 단체)에서 공동주최로 <성폭력 판단기준, ‘폭행과 협박이 아닌 동의여부!> 토론회를 오는 1113() 오후 2시에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합니다.
 

2018#미투 운동은 성폭력에 대한 새로운 인식과 대응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특히 형법상 강간죄나 강제추행죄와 같은 성폭력 관련 법률은 성적 침해의 수단을 폭행 또는 협박으로 규정하고 있으나, 현실에서 성적 침해는 가해자의 물리적인 폭행이나 명시적인 협박을 수반하지 않는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UN 여성차별철폐위원회(CEDAW)에서는 20183, 우리 정부에 형법 297조 강간죄를 폭행과 협박이 아닌 동의여부로 개정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현재 국회에는 5개당(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소속 의원들이 10개의 강간죄 구성요건 관련 법안을 발의한 상황입니다. 이번 법개정은 #미투운동에의 응답이 될 것입니다.

 

 20대 국회에서 강간죄의 구성요건을 개정할 수 있도록 이번 토론회에 국회의원 및 일반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대합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

전화 : 02-825-1273     팩스 : 02-825-1292     서울시 동작구 상도로 15마길 8-13
사단법인 평화의샘 대표 : 윤순녀     전자메일 : w-peace98@hanmail.net

Copyright © www.peacewell.org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